Trending

마스크 오래 착용하면 피부염 생길 수도

신종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위협 때문에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. 마스크를 착용하면 분명 감염병 예방과 위생에 도움이 되지만, 마스크 접촉면에 자꾸 트러블이 생겨 고생하는 사람도 있다. 질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마스크를 꼭 써야 하지만 이로 인해 피부염이 발생한다면 괴롭지 않을 수 없다.

마스크와 피부가 닿는 입과 뺨 주변에 트러블이 발생한다면 접촉성 피부염을 의심해봐야 한다. 피부가 예민한 사람이 장시간 마스크를 착용할 경우, 외부 물질의 접촉이 원인이 되는 피부염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. 마스크는 얼굴에 밀착되어야 바이러스 침입 차단 효과를 볼 수 있는데, 피부와 마스크 접촉면이 지속적으로 마찰을 일으키면서 피부를 자극하게 된다.

일회용 마스크에 주로 사용되는 폴리에틸렌, 폴리에스터 등의 합성 섬유 성분에 대한 알러지 반응으로 피부 트러블이 발생하기도 한다. 이 외에 마스크의 고무줄, 마스크를 코에 밀착시키기 위해 사용되는 스펀지나 철사 등도 알러지 반응을 일으키는 요인들이다.

게다가 마스크 안의 습한 환경 역시 피부 트러블을 유발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. 여성들의 경우 화장을 한 채로 마스크를 착용하는 경우가 많은데, 화장 잔여물이 마스크 내 높아진 습도와 결합하여 모공을 막게 된다. 이로 인해 여드름이나 모낭염과 같은 염증성 병변이 발생하기도 한다. 또한 장시간 마스크를 사용하다 보면 피부가 제대로 숨을 쉬지 못하고, 피부장벽 기능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면서 밸런스가 깨지게 된다.

하지만 피부 트러블 때문에 마스크 착용을 아예 포기할 수도 없는 일이다. 만약 마스크 착용 시 트러블이 자주 나는 편이라면 화장을 한 채로 마스크를 착용하는 일은 피하는 것이 좋다. 또 피부 접촉면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소 여유 있는 사이즈를 선택하고, 순면으로 된 거즈나 손수건을 피부와 마스크 사이에 덧대는 것도 도움이 된다.

Copyrightⓒ닥터생각/김유진 기자

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?
태그

댓글 남기기

관련 기사

Adblock(광고차단) 감지

광고차단기를 비활성화하여 지원을 고려하십시오